좋은 수필을 위한 문장의 결속성

minkim 2020.04.14 10:44 조회 수 : 97

 

좋은 수필을 위한 문장의 결속성

 

 

 

                         박 (수필가, 문학 평론가 )

 

 

            문장은 수필의 심장이다. 수필이 살아 있느냐 , 식물 수필이

            되어 버렸느냐,  아니면 죽었느냐는 문장에 달렸다

             “ 문은 인이다. “ 라고 하였고 하이데커는 문장은 존재를

            들어 내는 집이라고 하였다. 김진섭은 자기를 말하는 것이

            문장이다문장은 평이해야하고 속뜻은 깊어도 말은 알기

            쉬어야한다. 그러므로 수필의 생명은 문장에 달렸고 문장은

            인격과 사상과 감정을 결산한다는 의미이다.

 

             문장론으로 문학을 구분하면 소설이나 동화는 허구의 팽창과

             확신의 문학이고, 시를 심상의 형상화와 압축이라면, 수필은

             형상화와 의미화의 미학에 있다. 수필의  문학성은 감동과

             인식을 자극하는 문장으로 이루어져야  하기때문에 정적

             수필이든 지적 수필이든 솔직하고 진실성이 있으면서 사물은

             표현하는 하나뿐이라는 일몰 일어설을 기반으로 정확하고

             명료하게 표현 되어야 한다.

             삶의 체취가 묻어나야 한다는 미명아래 미문이 되거나 사실

             적이어야 한다는 부담감에서 까다롭게 쓰거나 교시성을

             지나치게  의식한 나머지 하는 글은 독자가 외면하고

             자신도 알지 못하는 문장이 되어 버린다.

 

               비유하면 문학으로서의 상상력을 갖춘 문장은 꿰어진

               구슬이지만 그렇지 못한 글은 헝클어진 실타래와 같다.

               수필은 산문정신을 필요로 한다. 산문정신이란 정서를

                지성화하고 지성을 정서화하며 감정을 순화시키고 논리를

                승화시키는 정신을 말한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주제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기위해 문장이 간결해야 한다.

                선명하면서 함축적이고 서정적이면서 지적이어야 한다는

                점은 수필 문체가 운문과 산문의 중간 양식임을 말한다.

                따라서 언어 고유의 리듬과 장단이 깔려 독자의 인식과

                상상력이 높아진다.

 

                                     

 

(수필가 )

 

  

              나의 수필에  맑은 향기가 흐르게 하려면 마음의 수련, 인생의

             연마를 통해 고결한 영혼을 간직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있다.

             마음이 어둡고 혼탁하면 글을 없다.

              영혼의 촛불이 켜는 집중력 속에 앉아야만 마음속에

             샘물이 넘친다.

             내 수필의 바탕은 사상과 철학과 지식이 아니다.

             내가 발견하고 터득한   진실과 깨달음의 미소이길 바란다.

             어떻게 하면 사물들의 마음과 교감할 있으며 

             마음의 문을 열게 하는 비결은 없을가? 

             나름대로 발견법과 명상법을 터득하길 원한다.

             그 비결은 말할 것도 없이 영혼을 갈고 닦아야

             더욱 빛내는 일이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