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을 어떻게 써야 할가

minkim 2020.05.26 18:00 조회 수 : 74

 

          수필을 어떻게 써야 할까

 

 

 

                                         피천득

 

 

 

원로 수필가이신 피천득씨는 수필이란 청춘의 글도 아니요

        서른 여섯 중년의 고개를 넘어선 사람의 글이라고 한다.

        수필은 흥미는 주지만 사람을 흥분 시키지않고, 마음의 산책이다.

        인생의 향취와 여운이 숨어있고, 독자에게 친밀감을 주고

친구에게 받은 편지와 같은 글이다.

 

 

 

고려시대 민족의 시인으로 알려진 이규보 시인은 아홉가지

잘못된 문체를 지적했다.

 

 

        재구 영거체: 어느 나라사람인지 모르며 이름을 잔뜩 나열한

                        글로써  마치 귀신을 수례에 실은 듯한글

 

        졸도 이금체 : 사람의 글을 훔처서 자기 글처럼 쓰는 환골탈퇴

       

        만노불승체 : 글을 어렵게 쓴다고 활시위를 크게 잡아놓아

                                    감당을 못하는 .

       

         음주 과량체 : 술을 잔뜩 마신것같이 난잡한

 

         설경 도맹체 : 어려운 글로 사람들을 현옥시켜 장님이

                                        속에 들어간 느낌의

         

         강인종 기체 : 무슨 글인지 모르게 놓고 글을 따르라고 강요하는

 

 촌부 회담체: 상투적인 말만 들어놓은

 

능범 존귀체: 성인이나 유명인사를 들쳐내며 남을 깔보는

 

양유만 전체 :  글이 거칠어 뒤가 다듬어지지 않은 잡풀같은    

 

            ( 한문 어절 변화를 못한 양해 바랍니다)

 

 

 

 

 

 

 

 

송시열

 

 

 

산과 구름 모두 하얗고 보니

 

산인지 구름인지 수가 없다.

 

구름이 돌아가자

 

산만 홀로 섰구나

 

일만 이천 봉우리 금강산이다.

 

 

       자질구레한 집착과 욕심, 높고 싶은 생각이 어우려지는 마음을

         걷어낼 있을때 비로서 자신의 마음이 환하게 드러 있다.

  

 

 

 

 

        바다와 나비

 

 

                                         김기림(1939년발표)

 

 

 

아무도 그에게 수심을 일러 일이 없기에

 

흰나비는 도무지 바다가 무섭지않다.  

 

청무밭인가 해서 내려갔다가는

 

어린 날개가 물결에 젖어서

 

공주처럼 지쳐서 돌아온다.

 

삼월달 바다가 꽃이 피지않아서 서글픈

 

나비 허리에 새파란 초생달이 시리다.  

 

 

         아오야기 유코씨는 1930년대 조선일보 사회부 기자출신으로

         도호쿠 대학생인 김기림 시를 발굴 냈다고 한다.  

 

 

CLOSE